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TCF는 관련 자료가 별로 없기 때문에 준비하시기에 막막하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제가 TCFQ를 준비했던 방식을 한 번 적어보고자 합니다.

1년 전에도 이와 관련된 글을 적었지만 그때는 재료에 대해서 말했다면 지금은 좀 더 거시적인 관점에서 말씀 드릴게요.


* 제가 알려드릴수 있는 방법은 말하기와 듣기에만 해당됩니다.

* TCFQ는 TCF에서 퀘벡의 이민법에 맞게 '말하기'와 '듣기'만을 차용하여 간소화한 시험입니다.

!!! 제 개인적인 준비법이니 참고만 하세요.


  1. 말하기 준비하기
  2. 듣기 준비하기
  3. 어휘 늘리기



1. 말하기 준비하기

  1. 질문유형을 파악한다.
    : 여섯가지 질문을 하는데요, 1,2,3번은 본인에 대한 간단한 소개나 일상적인 대화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4,5,6은 좀 더 추상적인 질문을 하게 되는데요, 이 질문들의 주제는 10개 내외로 크게 광범위하지 않기 때문에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TCF 말하기 질문 샘플을 보고 파악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예) 지구온난화, 노인의 사회적 위치 등.

  2. 질문에 대한 답을 불어로 작문한다.
    : 본인의 생각이 반영된 대답을 만드셔야 나중에 숙지할 때 편합니다. 실제로 본인이 생각해보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 어영부영 미적지근하게 작문을 했더니 나중에 더 당황하게 되더라구요. 그냥 정말로 그 주제에 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결론내려 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득점포인트는 '본인의 의견을 얼마나 조리있게, 다양한 관점에서, 적절한 개인적 경험을 들어가며 말하는가' 라고 합니다. 물론 구사어휘의 다양성과 문법은 기본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 저는 '존경하는 사람'에 대해 작문했을 때 있지도 않은 할머니 이야기를 썼다가 나중에 생각이 안나서 작문을 갈아엎었습니다. 할머니 죄송해요...

  3. 핵심만 뽑아내어 숙지한다.
    : 완벽한 문장을 다 외울수는 없기 때문에 답의 핵심만 기억하도록 합니다.
    예를 들어 '지구온난화'에 대한 주제에서는 '시민이 참여해야 하지만 정부도 책임이 있다, 다음 세대를 생각해야 한다, 구체적인 실천방법은 이러이러하다.'라는 식으로 크게 크게 기억합니다.

  4. 사람 앞에서 연습한다.
    : 본인의 말하기를 들어주고 교정해 줄 사람이 필요합니다. 누구든 불어를 잘하는 사람이면 됩니다. 그 분에게 득점포인트를 알려주시고 교정을 부탁하면 좋겠지요. 저같은 경우에는 튜터였습니다.


* 말하기 시험 후기는 TCFQ 시험 후기를 참조하세요.




2. 듣기 준비하기

  1. 시험유형을 파악한다.
    : TCF 듣기 모의시험을 제공하는 사이트에 들어가서 모의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유형을 파악하시면 됩니다. 다른 언어의 듣기시험처럼 초반에는 이미지와 연관된 대답을 고르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서 일상대화, 뉴스 등으로 난이도가 높아집니다.

  2. 라디오를 매일 듣는다.
    : 듣기평가에 죽을 쑨 제가 드릴 말씀은 아니지만... 도움은 되는것 같습니다. 재료는 팟캐스트를 아주 많이 활용했습니다. 추천 라디오 보러가기

  3. 받아쓰기 하기(딕테이션)
    : 본인의 레벨보다 아주 약간 더 어려운 재료를 준비해서 들리는대로 받아쓰기를 합니다. 
    들을 때 솔직히 그냥 들리는 단어 대충 때려맞춰서 이해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딕테이션을 하면 문장구조를 파악하게 되어 실력향상에 좋다고 합니다. 꼭 스크립트가 있는 것으로 사용하세요. 저는 Compréhension orale Niveau 2 - CLE 라는 교재를 딕테이션 했는데 나쁘지 않았습니다.
    다만 스크립트가 없어서 체크를 못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내가 써놓고도 이게 맞는지 틀린지 몰라서 맞겠거니 하고 정신승리하는 불상사가 생김.

  4. 교재풀기
    : 교재를 선택할 때에 '스크립트가 있는 것'으로만 선택하시면 다른것은 크게 상관없는것 같습니다.
    → TCF/TCFQ 교재 소개를 참조하세요. 
    혹시 스크립트가 포함된 괜찮은 교재가 있으시면 저에게도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듣기시험에 관한 주의사항은 TCFQ 시험 후기를 참조하세요.




3. 어휘 늘리기

  1. 말하기 듣기 준비도 벅찬데 어휘도 꼭 함께 해야 하나요?
    : 언어실력이 늘기 위해서는 다른것보다 알고 있는 어휘의 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문법이고 자시고 간에 뭘 어떻게 말하는지 이름 및 표현방법을 알아야 말을 하니까요. 개인적으로는 문법보다 어휘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상황에 사용해야 할 어휘만 안다면 문법 다 무시하고 쏟아내도 대충 알아듣긴 하잖아요.(...)

  2. 어휘 늘리는 방법
    : 공부를 하다가 겉잡을 수 없이 튀어나오는 모르는 
    단어나 구절을 정리해서 노트에 적어놓고 시간이 날 때마다 봅니다. '필사 노트'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단어, 뜻, 예문을 함께 적어놓고 보통 예문만 쭉 읽습니다. 그 단어가 쓰이는 맥락을 이해하면 굳이 단어의 뜻을 알 필요 없이 어느 상황에 쓰는것인지 체득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하나 주의할 게 있는데요, 본인의 레벨에 따라 짧은 책 하나를 읽어도 어휘정리에 한시간 정도는 거뜬히 넘기는 게 정상이니 너무 멘붕하지 마세요. 저는 하루에 네시간 공부할 때 어휘 정리만 두시간 걸렸습니다.
    소리내어 읽으면 좋으니 시끄러운 지하철에서 중얼거리시기 바랍니다. 버스에서 중얼거리면 어글리 코리안 됨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ng 2013.12.16 03:14

    내년 2월에 몬트리올에가는데 불어공부를 이제야 시작하네요 ㅠㅠ 테팍시험을 봐야하는데 아무것도 몰랏거든요 이렇게 자세히 설명해 주어 정말 감사합니다.

    • BlogIcon [ESC] 2013.12.16 04:40 신고

      안녕하세요 jang님, 반갑습니다.
      TEFaQ에 대해서는 저보다 다른분들이 더 잘 아실것 같아요. 물론 공부법은 비슷하지만 시험유형을 자세히 파악하는것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불어공부 열심히 하셔서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2. BlogIcon jang 2013.12.23 14:53

    안녕하세요.
    4가지정도의 시험이 인정 되더라구여. 저는 그냥 아는분이 테팍을 준비 하시길래 단순히 나도 같이 준비해야지 했던거에요.

    어쩌다가? tcf로 선택하게 되신거에요?
    테팍과는 말하기 유형이 확실히 다르더라구여
    tcf가 주제가 10개 내외로 한정되있다면 이걸로 준비하는게 수월할거 같아요.

    • BlogIcon [ESC] 2013.12.24 06:57 신고

      TCF 말하기의 주제의 범위가 좁긴 하지만 그 큰 주제들 안에서 다양한 질문이 나올 수 있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불어로 분명히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쉽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결국 불어로 사고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TCF를 선택한 이유는 TEFaQ의 말하기 중 질문을 주고받는 형식이 저와 맞지 않았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