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PDF 스캔 어플리케이션이란?

살다보면 문서를 디지털화하여 보관하거나 보낼 일이 생긴다. 그때마다 카메라로 찍지만 이것들을 따로 분류하여 보관하는 것이 즉각적이지 않기 때문에 나중에 이것들을 찾을 때에 사진첩을 처음부터 끝까지 정주행하는 일이 생기곤 한다. 이럴 때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아이폰, 안드로이드 PDF 스캐너 어플리케이션이다. 사진을 찍어 PDF로 변환해주는 어플리케이션으로, 한 장에서 수백 장까지 한 PDF 파일로 엮을 수 있어 문서를 보관하기에 편리하다.



스캔봇(Scanbot) 간략소개

PDF 스캔 어플리케이션 중 하나로, 유료 어플이었으나 잦은 오류와 동일 성능의 타 어플인 캠스캐너와 비교했을 때에 특장점을 찾지 못해 최근 무료로 전환되었다. Pro Features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In-app Purchase를 하도록 판매정책이 변경되었다.


화면 및 기능소개

시작화면, 옵션(세팅)화면, 메인화면. iCloud Drive와 연동이 가능하며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도 제공한다. OCR(텍스트를 인식하는 기능) 또한 제공한다.

문서를 스캔하기 위해서는 리스트 상단의 + 버튼을 누른다.

왼쪽)스캔할 대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면 어플리케이션이 자동으로 문서영역을 잡는다. 가운데에 나타나는 Move closer, Don't move 등의 명령어를 보고 따라하게끔 되어 있다. 좌측 하단의 1, ∞ 토글로 한 장만 찍을건지, 여러장을 찍어 하나의 문서로 만들지 설정할 수 있다. 낱개로 찍은 후에 합치는 것도 가능하다.

오른쪽)초안 결과물. 결과물이 이대로도 만족스럽다면 우측 상단의 Save를 누르면 끝.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여기서 하단의 옵션중에 색보정, 트리밍(자르기), 회전하기, 삭제하기를 선택할 수 있다.

왼쪽) 옵션 중 왼쪽에서 두번째에 위치한 트리밍(자르기)을 선택하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타난다. 문서영역을 수동으로 조절할 수 있다. 꼭지점 혹은 면을 선택하여 미세하게 이동이 가능하다. 가능한 문서 영역에 다가가면 자석처럼 달라붙기 때문에 힘들지 않다.

가운데) 면이나 꼭지점을 손으로 누르고 있으면 위와 같이 영역을 확대하여 보여준다.

오른쪽) 수정이 된 부분은 녹색으로, 수정을 하지 않은 부분은 노란색으로 표시되며, 만족스럽다면 Done을 누르면 된다. 모든 작업이 완료된 후에도 원본 사진은 보관되므로 언제든 다시 수정할 수 있다.

결과물이 만족스럽다면 Save를 누른다.

스캔문서 리스트에 방금 작업한 문서가 나타난다. 우측에 페이지 숫자도 표시되며, 이후에도 계속 수정이 가능하다. 물론 문서의 이름도 수정이 가능하다.

수정이 완료된 문서는 내보내기, 클라우드로 내보내기, 새 페이지 추가하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등의 옵션이 제공된다. 여기서 수정하기 아이콘을 탭하면 서명, 형광펜, 메모 기능이 나타난다. 노트의 위치를 설정할 수 있다는 점이 캠스캐너와는 조금 다르다. 형광펜 기능도 시연해보았다.

서명이 붓터치처럼 굵기 조절이 된다는 점이 캠스캐너와 다르다. 서명의 크기와 위치를 조절할 수 있다.

결과물.


총평

사양을 많이 잡아먹어서 아이폰 4S에서는 가끔 강제종료 현상이 꽤 나타난다. 프로그램이 문서영역을 자동으로 지정하며 찍기 때문에 손떨림이 있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좋지 않은 옵션이다. 삼각대 등을 이용해서 문서를 찍는다면 문제가 해결되겠지만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이유인 간편함과 즉시성이 사라지므로 무용지물이다. 개인적으로는 추천할 수 없는 어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